Free board
COMMUNITY > Free board
11월 Comments 0 | Hit 135 | 2021-12-09 16:08:02
이선민  

-11월 11일 '소비자생활협동조합법 일부개정법률안' 국회 본회의 통과

생협 활성화를 위한 내용이 담긴 생협법 일부개정법률안이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됐다. 이에 따라 생협은 대면 총회가 어려운 경우 서면이나 전자 방식으로 총회를 개최할 수 있게 됐으며, 이사회를 진행할 때 모든 이사가 음성을 동시에 송수신하는 원격통신수단을 사용하여 의결에 참가하는 것 역시 허용된다. 뿐만 아니라 생협을 지원할 수 있는 주체로 지방자치단체와 학교가 추가되고, 전체 조합을 대표하는 전국연합회 외에 사업 유형에 따른 전국연합회도 설립할 수 있도록 하여 향후 생협 사업이 더욱 활성화될 것으로 기대된다.

-11월 17일 '임팩트 매니지먼트 플랫폼'(IMP: Impact Management Platform) 론칭

국제기관 및 국제기구들이 지속가능성 영향(임팩트)을 관리하고 표준화하기 위한 '임팩트 매니지먼트 플랫폼'을 론칭했다. CDP(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), CDSB(기후공시표준위원회), GIIN(국제 임팩트 투자 네트워크), IFC(국제금융공사), GRI(글로벌리포팅이니셔티브), 하버드비즈니스스쿨 IAI, UNDP(유엔 개발 계획), UNGC(유엔 글로벌 콤팩트) 등 18개 기관이 플랫폼 출범을 함께하여, 임팩트 관리의 주요 방법들을 제공하고 기업, 조직의 활동이 사회와 환경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파악하고 관리할 수 있도록 한다. 국내에 지사를 두고 있는 비랩 등도 플랫폼에 참여하고 있다.

-11월 30일 '퇴행적인 오세훈 서울시정 정상화를 위한 시민행동' 발족식

토토사이트

오세훈 서울시장과 시민사회단체 사이의 갈등이 첨예한 가운데, 100여 개의 시민사회단체가 '퇴행적인 오세훈 서울시정 정상화를 위한 시민행동'(시민행동)을 조직해 시민사회 분야 민간위탁 및 민간 보조금 관련 예산을 삭감하고 인력을 감축하는 서울시의 정책을 비판했다. 그동안 일궈온 민관협력을 해치는 일방적 시정이라는 것. 앞서 오 시장은 서울시가 10년간 민간위탁, 보조금 명목으로 시민단체 등에 지원한 예산 규모가 1조 원에 육박한다 지적하며 관련 사업 예산을 축소하는 등 이른바 '비정상의 정상화'에 나서고 있다.

 
Nickname PassWord 수정 Input Code